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상단으로 바로가기

  • 홈
  • >
  • 알림·소식
  • >
  • 보도자료

보도자료

  • +
  • -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보도자료입니다.
  • 국가융합망에 양자암호통신 첫 적용, 국가정보 보안 강화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2/06/29
  • 조회수
  • 534
국가융합망에 양자암호통신 첫 적용, 국가정보 보안 강화
- 국가통신망 양자암호통신 33개 기관에 적용, 연말까지 48개 국가기관 전환 -

□ 국가정보자원관리원(원장 강동석, 이하 ‘관리원’)은 6월 30일(목), ‘국가융합망’에 양자암호통신을 48개 기관 중 33개 기관에 처음으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 관리원은 점점 더 고도화ㆍ지능화되어 가는 사이버 위협에서 국가정보를 한층 더 강하게 보호하기 위해 이번 양자암호통신을 적용하게 되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 국가융합망은 각 부처에서 개별적으로 구축ㆍ운영하던 정보통신망을 하나로 통합한 범정부 국가통신망이다.
○ 관리원은 지난해 4월, 국가융합망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2개의 백본망(1망:SK브로드밴드, 2망:LG유플러스)을 구축하여 관리ㆍ운영해왔다.

□ 이번에 적용한 양자암호통신(QKD, Quantum Key Distribution)* 적용 구간은 국가융합망 백본망 중 핵심노드 전송구간이다.

□ 암호키 분배를 위한 양자채널(QC, Quantum Channel)과 양자암호통신망의 무결성을 확인하고 문제 발생 시 빠른 대응이 가능하도록 별도의 키채널(Key Channel)을 구축하였다.
* 기존에 대부분의 암호체계(공개키 등)는 수학적 복잡성에 기반 한다면, 양자암호는 자연의 물리적 현상에 기반하는 양자의 특성인 양자중첩ㆍ불확정성ㆍ비가역성을 이용하기 때문에 도청자는 정확한 정보를 알 수 없고, 도청 사실이 즉각 감지된다.
○ 관리원은 실제 적용에 앞서 6월 27일(월) 양자암호화 적용 시연을 통해서 통신망 정보탈취 및 도・감청 등 해킹이 원천적으로 차단됨을 확인하고 검증한 바 있다.

□ 현재, 전체 48개 국가기관 중 국가융합망으로 전환 완료한 33개 기관은 양자암호화 적용으로 보다 안전한 통신망 서비스를 보장받게 된다.
○ 관리원은 나머지 15개 기관도 올해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전환하여 안전한 보안통신망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관리원은 올해 말까지 48개 국가기관을 국가융합망으로 전환 완료하고,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네트워크플랫폼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주문형대역폭(BoD, Bandwidth on Demand)*, 양자암호통신 등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발굴ㆍ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기존대비 90% 빠른 망구성과 임시 대역폭 할당을 위해 예비포트 및 여유대역폭 30% 추가 구성
○ 향후, 양자암호화 통신 서비스를 핵심노드 외에 일반 노드에도 단계적으로 확대 적용함으로써 국가통신망의 보안은 더욱 강력하고 안전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강동석 국가정보자원관리원 원장은 "국가융합망은 양자암호통신 적용 등 앞선 정보통신(IT)기술 리더십으로 국가 네트워크 기반시설의 초석이 되었다."라며, "이를 통해 국민의 개인정보보호와 서비스 편의를 모두 고려한 최적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덧붙여 “48개 국가기관을 전환 완료함으로써 국가융합망이 완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글 ▲
국가정보자원관리원-튀니지 국가데이터센터 업무협약 체결
이전글 ▼
국내 최고의 공공 정보기술(IT) 기반 활용, 중소 정보기술(IT) 기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