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바로가기
  • 홈
  • >
  • 홍보마당
  • >
  • 보도자료

보도자료

  • +
  • -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보도자료입니다.
  • “AI·클라우드 기반 디지털정부 시대 열 것”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1/03/05
  • 조회수
  • 474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정부 보안체계는 한국이 세계 최초입니다.”

 강동석(57)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은 4일 인터뷰에서 “공격을 방어하는데 그치지 않고 인공지능의 자기학습을 통해 보안이상 징후를 감시하고 사전에 공격을 예측하고 자동으로 차단하는 인공지능 기반 사이버보안체계가 올해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공지능을 보안체계 전면에 적용한 세계 최초 사례로 국내외에서 문의가 많이 들어온다”고 소개했다.

 강 원장은 대학에서 컴퓨터공학 박사를 받은 뒤 30년 넘게 대우통신종합연구소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일하다 지난해 3월 관리원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관리원은 세계 최초로 설립된 정부 전용 데이터센터”라면서 “디지털정부를 뒷받침할 보안관리와 데이터관리를 위해 2005년 대전에 설립한 정부통합전산센터로 시작했다”면서 “중앙행정기관의 3만개 정도의 시스템 운영과 보안을 책임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많은 이들이 한국 정부 홈페이지나 시스템, 공공어플리케이션은 불편하고 보안이 취약하다고 생각한다. 악명높은 액티브X는 이런 인식을 강화시킨 1등공신이었다. 강 원장은 “외국 정부 관계자들과 얘기해보면 한국의 사이버보안체계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한다”면서 “다만 홈페이지나 공공어플 등 국민들이 접하는 부분에서 문제가 존재하는건 사실”이라면서 “그동안 정부 차원에서 액티브X나 플러그인을 없애려는 노력을 기울였고 상당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짚었다.

 강 원장은 부임 이후 줄곧 ‘지능형 클라우드 서비스 전문기관’을 목표로 강조하고 있다. 그는 “정부 데이터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바꾸면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공유하고 활용하는데 유리하다”면서 “2025년까지 모든 공공기관 시스템을 100% 클라우드 기반으로 바꾸는게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보안등급을 감안해 중요한 시스템은 정부가 직접 클라우드 센터에서 관리하고, 굳이 정부가 직접 관리하지 않아도 되는 건 아예 민간클라우드로 보내서 국민들에게 개방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출처 : 서울신문 강국진 기자, 2021.3.5.)


다음글 ▲
지능형 클라우드 서비스 전문기관으로 전환 본격화
이전글 ▼
개별 운영되던 정부부처 통신망 ‘국가융합망’ 으로 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