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바로가기
  • 홈
  • >
  • 홍보마당
  • >
  • 보도자료

보도자료

  • +
  • -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보도자료입니다.
  • 코로나로 재택근무↑… 공무원 업무방식도 바꿨다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0/03/15
  • 조회수
  • 574
정부가 세종정부청사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재택근무 의무화 지침을 내리면서 공직사회 근무 환경이 획기적으로 변화할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재택근무, 화상회의 등 다양한 업무방식 활성화를 위해 일찌감치 관련 인프라를 마련했지만 그동안 제대로 활용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15일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 따르면 정부원격근무서비스(GVPN) 가입자가 2019년 12월말 1만9425명에서 이달 12일 기준 3만5646명으로 3개월 새 두 배 가량 늘었다. 올해 신규 가입자 1만6221명 중 57.1%에 달하는 9258명이 최근 단 2주만에 가입했다.

GVPN은 공무원들이 사무실 밖에서 업무를 진행할 때 사용하는 원격 근무 서비스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선 미리 가입을 해둬야한다. 사무실 개인용 컴퓨터에 있는 업무용 파일들도 클라우드 환경인 G드라이브에 복사해둬야 실질적인 원격 업무가 가능하다.
그간 정부가 재택근무, 스마트워크센터 근무 등 다양한 업무방식을 독려해왔지만 외부 출장이 잦은 직무 위주로만 주로 사용돼 왔다. 하루 종일 사무실에 앉아 일하는 공무원들은 굳이 이용할 필요가 없어서다.
하지만 이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가입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자칫 사무실 봉쇄 등 코로나 감염 등에 따른 업무 공백을 피하자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최근 GVPN에 가입한 중앙부처 A과장은 "그간 원격근무를 할 필요가 전혀 없었는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가입을 서둘렀다"고 전했다.
확진자가 들렀던 건물을 방문한 사실을 인지하고 스스로 자가격리를 택했던 세종청사에 근무하는 B과장도 "재택근무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직원들 보고를 받고 결정을 내리는 것이 주요 업무 중 하나인데 집에 있더라도 다양한 방법으로 보고를 받고 결정을 내릴 수 있었다. 평소처럼 문서를 출력해서 대면보고하지 않아도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런 추세에 맞춰 정부 부처 간 영상회의도 크게 늘었다.

지난 2월 정부 영상회의는 63건으로 전년도 같은 달(41건) 대비 22건 늘었다.
행안부 스마트서비스과 장경미 과장은 "부처 간 회의, 중앙-지자체 회의 등을 진행할 때 30명 넘게 모이는 경우도 있다"며 "스마트한 업무환경 관련 기능이 다 마련돼 있다. 2월 중순께 영상회의를 이용방법을 전 부처에 공문으로 안내했다"고 밝혔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
○ 출처 : https://www.fnnews.com/news/202003151735495629


다음글 ▲
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
이전글 ▼
민·관 협력으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 속도 낸다